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시조새도 나 같은 공룡이야”






중국 랴오시(辽西) 지역에서 가장 오래된 새의 조상 ‘시조새(Archaeopteryx)’보다 오래된 공룡 화석이 발견됐다.

중국과학원의 고생물학자 슈싱 교수팀은 중국 북부의 쥐라기 후기 지층에서 시조새와 비슷하게 새처럼 생긴 공룡 화석을 발견했다고 학술지 ‘네이처’ 7월 28일자에 발표했다.

연구진은 이 화석에 ‘샤오팅기아 정기(Xiaotingia zhengi)’라는 이름을 붙였다. 샤오팅기아는 날카로운 발톱과 깃털을 갖고 있으며 시조새와 마찬가지로 코가 작고 낮다. 무게는 약 800g 정도이며 약 1억 6000만 년 전에 살았던 것으로 추정된다. 싱 교수는 “1억 5000만 년 전 출현한 것으로 알려진 시조새가 날개 달린 첫 공룡이 아니라는 증거”라고 밝혔다.

시조새는 1861년 독일 바이에른 지방에서 발견된 이후 150여 년간 새의 조상으로 여겨졌다. 공룡과 새의 특징을 고루 갖추고 있어 새의 진화를 설명하는 연결 고리로 알려졌다. 그러나 연구진은 시조새가 새로 발견된 샤오팅기아와 같이 육식성 두발 공룡인 ‘데이노니코사우루스’라고 주장했다.

샤오팅기아와 시조새는 둘 다 눈앞에 큰 구멍이 있는 두개골 구조를 갖고 있다. 이는 다른 조류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데이노니코사우루스의 특징이다. 두 번째 발가락이 탄력이 뛰어나 잘 늘어나는 것 역시 이 종의 특성이다. 연구진은 “샤오팅기아와 시조새 모두 둘째 발가락이 늘어나는 초기 발달을 보인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샤오팅기아와 시조새가 두 발로 보행하는 ‘수각아목’ 육식공룡이며 시조새는 조류의 선조가 아니라고 분석했다. 싱 교수는 “이번에 처음 발견된 샤오팅기아에 대해 추가 연구가 진행되면 시조새는 새의 조상 자리에서 내려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세민 동아사이언스 기자 july@donga.com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2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