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무한도전팀도 몰랐던 조정의 수학



조정


7월 30일 경기도 하남시 미사리조정경기장에는 3만 5000명의 관중이 모였다. 한산하던 이곳이 많은 사람들로 붐비게 된 이유는 ‘무한도전팀’ 때문. 근육질의 힘센 선수들이 하는 조정 경기에 허약하기로 소문난 그들의 도전 모습을 보기 위해 몰려든 것이다.

무한도전팀은 ‘STX컵 코리아 오픈 레가타, 제53회 전국조정선수권대회 에이트(8+) 2000m 노비스 대회’에서 호주 멜버른대, 영국 옥스퍼드대, 일본 게이오대와 와세다대, 서울대와 연세대, 한국외대 조정팀과 함께 실력을 겨뤘다.



●경기에선 꼴찌였지만 자신들의 최고 기록 세워

경기 시작을 30분 앞두고 관중의 환호를 받으며 선수들이 결승선 쪽에 준비된 곳에서 배를 들고 입장했다. 방향을 조절하는 콕스(타수) 위치에 정형돈이 앉고, 그 다음으로 유재석, 정진운, 개리, 노홍철, 데프콘, 길, 박명수, 하하 순으로 자리를 잡았다. 무한도전팀은 마지막으로 호흡을 맞추며 출발선까지 노를 저어 2000m 이상을 이동했다.

오후 5시가 지나자 전광판에 선수들이 비치기 시작했다. 등에 엄청난 땀이 흐르는 것도 모른 채 출발선을 뚫어질 듯 바라보는 관중들. “부~.” 짧은 버저 소리와 함께 조정 경기가 시작됐다. 그런데 무한도전팀은 버저 소리를 듣지 못해 허둥지둥하며 가장 늦게 출발했다.

일본 게이오대와 호주 멜버른대가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며 선두 경쟁을 벌였다. 관중들의 환호와 응원소리에 무한도전팀은 힘차게 노를 저어 선두를 추격했다. 하지만 실력의 차이는 너무나 컸다. 선두와의 거리는 좁혀지기는커녕 갈수록 멀어져만 갔다. 500m 지점에서는 선두와 24초 정도의 차이를 보였으나 1000m 지점에서는 1분 이상 벌어졌다.

결국 무한도전팀은 호주 멜버른대의 기록 6분보다 2분 이상 늦은 8분 3초에 꼴찌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노를 젓지 않았던 정형돈을 제외한 모든 선수가 결승선을 통과하자마자 쓰러졌다. 비록 꼴찌였지만 이들에게는 한계를 넘을 정도로 온 힘을 쏟아 부어 기력을 다 써버린 경기였다.

기록은 다른 팀에 비하면 많이 뒤떨어졌지만 무한도전팀이 세운 것 중에서는 최고였다. 누가 봐도 쉽지 않은 도전이었기에 꼴찌였어도 결승선을 통과하는 무한도전팀의 모습은 아름다웠다.






●2000m를 넘게 달렸다?!



조정에서 무한도전팀이 꼴찌를 한 이유를 수학적으로 살펴보면 어떨까. 여기서는 대회에서 나타난 특수상황은 배제했다.

무한도전팀의 2000m 기록은 8분 3초(공식 기록은 8분 2초 93)다. 이를 속도로 바꿔보면 얼마나 될까? 속도는 이동 거리를 시간으로 나눠서 구한다. 2000m : 8분 3초 = xm : 1초라는 비례식을 이용하면 초속을, 이 식에서 1초를 1시간(3600초)으로 바꾸면 시속을 구할 수 있다. 이렇게 해서 초속 약 4.1m, 즉 시속 약 14.9km가 나왔다. 이는 100m를 약 24.2초에 움직이는 속도다.

이 속도가 어느 정도인지 달리기와 비교하려고 마라톤 42.195km를 2시간 10분에 달린다고 하자. 2시간 10분은 130분, 즉 7800초다. 즉 42195m : 7800초 = xm : 1초에서 초속 약 5.4m, 즉 시속 약 19.5km를 구할 수 있다. 이 속도는 100m를 약 18.5초에 달리는 것과 같다.

8명이 온 힘을 다했으나 2시간 넘게 달리는 마라톤보다 느리다는 사실에서 조정이 얼마나 힘든 스포츠인지 예상할 수 있다. 비록 도구의 힘을 빌리지만 조정은 물에서 이동해야 해 땅에서 달리는 것보다 느리다. 물에서 움직이는 것이 그만큼 어렵고 힘이 든다는 얘기다. 실제 조정은 정식 코스인 2000m를 온 힘으로 노를 저어가면 약 1.5kg의 체중이 줄 정도로 힘든 스포츠로 알려져 있다.

이런 이유로 조정에서는 힘을 많이 쓰는 만큼 효율적으로 써야 한다. 그런데 노를 젓는 무한도전팀 선수 일부는 온 힘을 다해 배를 저은 다음, 노를 원 상태로 움직이는 ‘리커버리’ 단계에서 노가 물에 닿으면서 이동했다. 물에 닿은 노가 결국 배의 속도를 줄였다.

얼마나 손해를 봤을까? 2000m 경기에서 보통 200회에서 250회 정도 노를 젓는다. 한 명이 노를 1회 저을 때마다 방해 동작을 한 번 하고, 이 때문에 배의 속도가 줄어 6cm 정도 덜 나간다고 하자. 그러면 2000m 경기에서 250회 노를 저을 때 총 15m가 덜 나간다. 노를 1회 저을 때 8m를 나아가므로 2회 정도 노를 더 저어야 해 힘도 시간도 더 든다. 결국 2000m 이상을 달린 셈이다. 방해 동작을 한 사람이 많았다면 손해가 더 컸을 것이다.

수학동아 9월호는 조정에서 힘을 가장 많이 써야할 때가 언제인지, 무한도전팀 노의 바깥쪽 길이가 짧았다면, 왼쪽과 오른쪽 노를 번갈아 놓는 것보다 효율적인 배치 등 무한도전팀이 몰랐던 조정의 수학적인 원리를 자세하게 소개했다. 만약 무한도전팀이 이런 수학적 원리를 알고 경기를 했다면 6분대의 기록도 가능하지 않았을까.

 

 



박응서 동아사이언스 기자 gopoong@donga.com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나도 한마디 2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