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두별을 동시에 도는 행성 첫발견






두 별을 동시에 공전하고 있는 행성이 처음 발견됐다.

미국 외계문명탐사연구소(SETI) 로런스 도일 박사팀은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케플러 망원경을 이용해 지구에서 약 200광년 떨어진 곳에 있는 행성 ‘케플러-16b’가 두 별을 동시에 돌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과학 학술지 ‘사이언스’ 9일자에 발표했다.

우주에 있는 별은 대부분 2개가 함께 존재하는 쌍성계로 이뤄져 있다. 지금까지 쌍성계 주변에서 한 개의 별을 돌고 있는 행성이 발견된 적은 있지만 두 별을 동시에 돌고 있는 행성이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진은 ‘케플러-16b’의 반지름이 지구의 약 8배이며 1년은 229일, 평균 온도는 영하 70도 정도일 것으로 추측했다. 변용익 연세대 천문우주학과 교수는 “두 별의 질량과 크기가 태양의 20%, 60%로 상당히 작은 것도 신기한 일”이라며 “케플러 망원경으로 행성의 질량과 크기를 정확히 알아낼 수 있어 앞으로 ‘슈퍼 지구(지구형 행성)’를 찾을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말했다.

케플러 망원경은 행성이 별 근처를 지날 때 생기는 별빛의 변화를 순간적으로 포착해 행성의 크기와 질량, 공전 주기를 알아낸다. NASA는 ‘슈퍼 지구’를 찾기 위해 2009년 3월 케플러 망원경을 우주에 발사한 이후 지금까지 1235개의 행성 후보를 찾아냈으며 이 중 68개가 지구와 비슷한 크기일 것으로 분석됐다.

 

 

 



원호섭 동아사이언스 기자 wonc@donga.com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