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MRI 함부로 찍다 몸 상한다



사진




자기공명영상(MRI) 촬영에서 조영제로 널리 쓰이는 상자성(常磁性) 나노입자가 세포에 ‘독(毒)’이 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채권석 경북대 생물교육과 교수는 28일 “상자성 나노입자가 자기장 환경에서 자성을 띠면 나노입자끼리 뭉쳐 세포 안팎의 나노입자 밀도가 높아지고 이로 인해 활성산소가 늘어난다”고 밝혔다.



상자성 나노입자는 스스로는 자성이 없지만 자기장 안에 놓이면 자기장과 같은 방향으로 자성을 띤다. 이런 성질 대문에 상자성 나노입자는 몸속 원하는 부위의 영상을 찍을 때 주입하는 조영제로 많이 쓰인다.

문제는 상자성 나노입자가 많이 뭉치면 활성산소가 늘어난다는 것이다. 채 교수는 “조영제로 쓰인 상자성 나노입자가 MRI 기기 안에서 강한 자기장을 받게 되면 세포에 해를 줄 수 있다는 사실을 이번에 처음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활성산소는 그간 학계에서 세포 활성을 떨어뜨리고 세포 주기를 바꾸는 등 세포에 악영향을 미쳐 노화나 질병을 일으키는 원인으로 지목돼왔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 결과를 토대로 나노입자에 대한 안전성 기준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연구 결과는 생체재료 및 생체의료공학 분야 권위지인 ‘바이오머티리얼즈(Biomaterials)’ 10일자 온라인판에 실렸다.

 

 

 



이현경 동아사이언스 기자 uneasy75@donga.com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