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기수갈고둥, 대추귀고둥, 붉은발말똥게…






전남 지역의 갯벌 생태계가 건강하고 생물다양성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수산과학원 갯벌연구소는 2010년 우리나라 전체 갯벌의 42%를 차지하는 전남지역의 갯벌을 조사한 결과 500종 이상의 저서동물이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조사대상지중 강진만 갯벌은 대형 저서동물 168종이 발견됐으며, 멸종위기종 2급 보호대상해양생물인 기수갈고둥, 대추귀고둥, 붉은발말똥게 등 3종도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멸종위기종 등이 포함된 만큼 이 지역에 새로운 갯벌 보존정책이 필요하다는 것이 갯벌연구소 측의 설명이다.

국제자연보호연합(IUCN)은 생물의 멸종의 위험도를 기본으로 야생동물을 멸종종, 야생멸종종, 멸종위기Ⅰ류, 멸종위기Ⅱ류 등 7계급으로 분류하고 있다. 저서생물은 단위갯벌에서 출현종수가 100종을 넘거나 법적보호종이 출현하는 지역을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하고 있다.

국립수산과학원은 매년 정기적으로 갯벌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습지보전법’ 제4조에 따라 전국의 갯벌 생태환경을 5개 권역으로 나눠 매년 1개 권역씩 ‘연안습지 기초조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2010년에는 전남, 전북, 충남지역의 갯벌을 조사한 바 있다.

이번 조사 결과 전남 서부권 갯벌에서는 총 306종의 생물이 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면적으로 따지면 1㎡ 당 1675개체가 살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동부권에서는 총 421종 1979개체의 대형 저서동물(갯지렁이, 갑각류, 패류 등)이 분포해 종 다양성이 풍부한 것으로 확인됐다.

갯벌연구소 관계자는 “이번 조사결과를 토대로 향후 멸종 위기종 보전 및 습지보호지역 추가 지정을 추진해야 할 것”이라며 “람사르습지 등록 등 갯벌 보전을 위한 정책수립에 활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용어설명
저서동물(benthos)은 해양의 밑바닥인 암반, 모래, 펄 등에 살면서 서식처의 특성과 밀접한 관계를 갖고 생활하는 해산 무척추동물(marine invertebrate)을 말한다. 몸체 크기에 따라 1mm 이상을 대형(macrobenthos), 0.1~1mm 사이의 것을 중형(meiobenthos), 그 이하를 소형 저서동물(microbenthos)로 구분한다.

 

 

 



전승민 동아사이언스 기자 enhanced@donga.com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