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탄저균 꼼짝마!

사진

 


국내 연구진이 탄저균을 단시간에 정확히 검출할 수 있는 방법을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한양대 윤문영 화학과 교수팀은 탄저병 원인균인 ‘바실러스 안스라시스’의 독소단백질을 분석하는 방법을 개발했다고 2일 발표했다. 윤 교수팀의 검출방법은 기존 방법보다 적은 양으로도 빠르고 정확하게 분석해낸다는 장점이 있다.

탄저균은 사람과 가축에 발생하는 인수공통질환으로, 탄저균에 감염된 동물을 접촉했을 때 감염되는 피부 탄저와 탄저균에 감염된 동물 고기를 먹어 감염되는 위장관 탄저, 탄저균을 흡입해 걸리는 호흡기 탄저가 있다. 일반적으로 생화학테러에 사용되는 탄저는 포자상태의 탄저균으로, 이것이 호흡기를 통해 들어가게 되면 사망률이 80%나 될 정도로 치명적이다.

기존 탄저균 검사는 세균배양과정 때문에 결과 확인까지 오랜 시간이 걸리는데, 연구진은 작은 단백질 조각들을 연결한 고분자 사슬인 다중 인식 펩타이드 고분자를 자체 개발해 기존 검출에 쓰이는 양보다 1만분의 1 정도의 탄저균으로도 단시간에 검출이 가능하게 만들었다.

윤 교수는 “이번에 사용된 고분자 기술은 탄저균 뿐만 아니라 암이나 치매 등 다양한 질병 검사에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재료공학 분야 권위지인 ‘어드밴스드 머티리얼(Advanced Materials)’ 최신호에 실렸다.

 

 



유용하 기자 edmondy@donga.com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