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2012 우주로 세계로…한국 우주개발 사업 궤도 올라



사진


4초, 3초, 2초, 1초, 발사!

우주강국의 꿈을 실은 한국 최초의 우주발사체 나로호.
나로호가 두 차례 발사 실패의 아픔을 딛고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세번째이자 마지막 발사에 나섭니다.


[조광래/한국항공우주연구원 나로호 개발책임자]
"금년 3월 경에는 저희들이 모든 것에 대한 종합연계시험을 수행하고
수정보완에 대해서 검증을 마친 뒤에 7월경에는 나로우주센터로 모든 로켓을 이송할 생각입니다."

길이 33미터, 무게는 140톤.
전체적인 설계는 전과 동일하지만 지난 발사 때 실패 원인인
페어링 시스템과 비행 종단 시스템을 보완했습니다.

이번 발사가 성공하면 우리나라는 인공위성을 자체 로켓으로
쏘아올릴 수 있는 열 번째 국가가 됩니다.
나로과학위성 외에도 올해 우리나라는 3기의 인공위성을 우주로 내보낼 예정입니다.

1992년 우리별 1호를 시작으로 지난해까지 19년 동안 발사된 위성은 모두 12기.
올해 4기가 모두 발사되면 한국 위성개발 사상 한 해에 가장 많은 위성을 쏘아올리는 기록을 세우게 됩니다.

가장 먼저 하늘문을 두드릴 위성은 아리랑 5홉니다.
다른 위성과 달리 카메라가 아닌 레이더로 촬영하기 때문에
구름 낀 날이나 야간에도 정밀한 관측이 가능합니다.

아리랑3호는 지상의 물체를 70cm단위로 구분할 수 있는 초정밀 카메라를 탑재하고 있습니다.
과학기술위성 3호는 은하를 분석하는 임무를 수행할 예정입니다.
정부는 아리랑 6호와 7호 등 후속 위성을 추가로 개발하며
우주개발사업을 이어갈 예정입니다.

 

 




채널A뉴스 이영혜입니다.

이영혜 기자 yhlee@donga.com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