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3만 년 만에 피어난 패랭이꽃


석죽과 식물의 일종인 패랭이꽃의 꽃말은 ‘순결한 사랑’이다. 3만 년 전 시베리아 사람들도 패랭이꽃을 주며 사랑을 고백했을까.

시베리아 동토(凍土)에서 3만 년 동안 얼어 있다가 최근 생물학자들의 도움으로 꽃을 피운 패랭이꽃의 자태를 보면 당시에도 패랭이꽃으로 하는 사랑 고백은 효과가 있었을 듯 하다. 패랭이꽃의 하얗고 가녀린 모습은 예나 지금이나 무척이나 아름답다.

러시아 과학원 토양생리화학과 생물학문제 연구소의 데이비드 기리친스키 연구원팀은 최근 시베리아 동토에서 발견한 석죽과 식물 열매의 조직을 배양해 성체로 키우고 개화에도 성공했다고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 최신호에 발표했다.

연구팀이 석죽과 열매를 발견한 곳은 시베리아 동북부 콜리마 저지대 지하 38m 아래. 이 열매를 먹고 살던 얼룩다람쥐의 먹이저장고로 추정되는 곳이었다. 방사성동위원소로 열매의 연대를 측정한 결과 약 3만 1800년 전의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먹이저장고에서 발견한 석죽과 열매의 세포를 떼어내 조직배양 시켰다. ‘조직배양’은 식물의 조직을 떼어내 시험관에서 배양해 식물을 생산하는 방법으로 식물의 일부만으로도 완전한 개체를 만들 수 있기 때문에 희귀생물 보존이나 재생에 쓰인다.

연구진은 열매에서 확보한 태반조직을 가지고 시베리아와 같은 영하 10도의 추운 환경에서 조직배양 시켰다. 그 결과, 태반에서 가지와 뿌리가 나오고 완전한 성체로 성장했다. 암술과 수술을 모두 갖춘 꽃도 피어났다. 조직배양 시킨 조직이 번식 능력을 갖춘 성체로 성장한 것이다.

야시나 박사는 “이번 실험은 시베리아의 언 땅이 생물의 유전자원을 보관하는 천연 냉장고로서의 기능을 했기 때문에 가능했다”며 “시베리아처럼 영하의 환경을 유지하는 곳을 탐사하면 더 많은 생물 자원을 찾아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새미 기자 saemi@donga.com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