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세살 뇌, 여든까지 간다”


우리 마음은 1.4kg짜리 기관인 뇌(腦)에 담겨있다. 뇌는 커다란 호두처럼 생겼는데 겉모습만 알려졌을 뿐 아직 많은 부분이 베일에 싸여 있다. 이 때문에 뇌에 대한 잘못된 상식과 오해가 많고, 대부분의 사람들이 뇌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

태아가 1개월이 되면 뇌의 기본 구조가 만들어진다. 이때 신경세포인 뉴런뿐 아니라 신경세포가 제 기능을 하기 위한 신경망(시냅스·synapse)도 치밀하게 짜여진다. 3개월이 되면 태아는 엄마와 외부의 자극을 받아들이기 시작하며 4~5개월에는 뇌 발달이 80% 이상 진행돼 태아가 소리를 듣고 감정을 느낄 수 있다.

3~6세 어린이 뇌에서는 사고와 인성을 담당하는 전두엽 발달이 최고조에 이른다. 이 시기 도덕, 예절, 인성 교육이 필요한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초등학생 시기(7~12세)에는 공간지각능력을 담당하는 두정엽과 언어 및 이해능력을 담당하는 측두엽이 발달한다. 후두엽은 13~15세에 발달한다. 특히 11~18세에 이르는 청소년기의 뇌는 미성숙한 상태이므로 감정적으로도 잘 다스려야 한다.



건강한 뇌(왼쪽)와 치매 걸린 뇌(오른쪽)

 

 



뇌 신경망은 외부 경험과 학습에 따라 구조적·기능적으로 바뀐다. 뇌가 충분히 변할 수 있다는 얘기다. 따라서 엔돌핀이나 도파민 등 뇌 호르몬 분비를 촉진시킬 수 있도록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자신감을 갖는 게 중요하다. 서울대 의대 류훈 교수팀은 2009년부터 뇌 세포 기능이 변하는 원인을 찾고, 치매 등 퇴행성 뇌 질환을 치료할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있다.

류 교수는 24일 오후 6시 30분부터 서울 정독도서관(종로구 북촌길)에서 ‘뇌를 알고 미래를 준비하자’는 주제로 어린이의 건강한 뇌 발달을 위해 태교와 알츠하이머성 치매 예방법, 건강한 뇌 만드는 법 등을 강연한다.

이에 앞서 서울 미래초등학교 김율리 교사는 ‘자유탐구의 실제’라는 제목으로 도입강연을 진행한다.

한국연구재단은 ‘금요일에 과학터치’ 강연을 24일 오후 6시 30분 △서울 △부산 △대전 △광주 △대구 등 5대 도시에서 연다.

‘금요일에 과학터치’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www.sciencetouch.net)를 통해 직접 확인할 수 있다. 트위터 ‘금과터’(@sciencetouch)를 팔로우(follow)하면 매주 최신 강연소식을 받아볼 수 있다.

 

 


박태진 기자 tmt1984@donga.com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