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LCD 얼마나 얇아지나 보니…


국내 연구진이 더 얇고 더 뛰어난 화질의 액정표시장치(LCD)를 만드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 기술을 이용하면 컴퓨터 모니터의 LCD, 가정용 TV 등을 훨씬 얇게 만들 수 있고 화면이 늘어져 보이는 '잔상 효과'도 개선될 것으로 보여 상용화 되면 산업계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또 전기 전도도가 뛰어나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PC에 흔히 쓰는 터치스크린 기능 역시 크게 향상될 것으로 예상된다.

정희태 KAIST 생명화학공학과 교수는 강신웅 전북대 화학공학과 교수, 김윤호 한국화학연구원 연구원과 공동으로 ‘무(無)배향막 기술’을 개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네이처'의 자매지 '네이처 아시아 머티리얼스' 17일자 온라인판에 실렸다.

LCD는 내부에 들어 있는 액정이란 물질을 한쪽 방향으로 정열하는 ‘배향’ 과정을 통해 화면에 영상을 표시한다. 액정 속에 든 미세한 크리스탈 물질이 어느 방향으로 배열되느냐에 따라 화면에 표시되는 색깔이 결정된다. 이 때문에 기존의 모든 LCD는 액정을 배향하기 위해 고분자 필름으로 만든 '배향막'을 액정 밑에 깔아 둔다.

연구팀은 이 점에 착안해 배향막 없이도 액정이 배향되게 하는 신기술을 개발했다. 배향막 대신 LCD 맨 아래에 투명한 전극용 유리막을 깔아 액정이 한쪽 방향으로 정렬되게 만든 것이다.

이 기술이 상용화되면 배향막 두께 만큼 더 얇고, 전력 효율은 더 높은 제품을 만들 수 있다. LCD TV가 수㎝이상 얇아지고 화면 작동 속도도 빨라지는 셈이다.

정 교수는 “무배향막 기술을 이용하면 스마트 기기에 쓰는 터치패널의 민감도도 크게 향상시킬 수 있다”며 “무배향막 기술은 학계와 산업계의 오랜 숙원이었던 만큼 미래 전자제품 원천기술로 자리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전승민 기자 enhanced@donga.com

공동연구자인 장성우, 전환진, 이은형 연구원(왼쪽부터)이 LCD 제작을 위한 공정을 점검하고 있다. 한국연구재단 제공

대전=전승민 기자 enhanced@donga.com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