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암세포 만나면 형광빛 나는 물질 개발



 


국내 연구진이 생체 내에서 가시광선을 쪼이면 형광이 켜지고(왼쪽) 자외선을 받으면 꺼지기를 반복하는 신물질을 개발했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제공

국내 연구진이 암세포와 같은 특정 생체 물질을 만나면 형광 반응이 뚜렷하고 반복적으로 나타나는 진단 물질을 개발해 주목 받고 있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은 단백체의학연구센터 김윤경 선임연구원과 정혜연 박사과정 학생이 생체 내에서 선명한 형광빛이 나고 반복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신물질을 개발했다고 28일 밝혔다.

연구팀은 공 모양으로 생긴 ‘덴드리머’라고 하는 고분자 물질 여러 개를 빛의 파장에 따라 색이 바뀌는 광변색 화합물로 묶은 다음, 표면에 형광물질을 붙였다. 이 물질에 가시광선을 비추면 형광이 켜지고 자외선을 비추면 형광이 꺼지는 현상이 나타났다. 특히 형광이 켜지면 꺼져있을 때와 밝기 차이가 19배나 나 확실히 구분할 수 있었다.

그동안 나온 형광 진단물질은 빛이 약하거나 생체 속에서 스스로 형광을 내는 물질과 함께 있으면 구분이 쉽지 않아 진단에 이용되기 어려웠다. 이에 진단 정확성을 높이기 위해 형광을 켜고 끌 수 있는 물질이 개발됐지만 한 번 밖에 사용할 수 없거나 켜고 끌 때 밝기 차이가 크지 않아 역시 진단에 사용되기 어려웠다.

연구팀은 이번에 개발한 물질을 관상용 열대어 ‘제브라피시’에 집어 넣어 안전성을 검증했고, 두 종류의 빛을 40회 이상 번갈아 비춘 실험에서도 형광이 켜지고 꺼져 반복이 가능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김 연구원은 “이 물질은 형광을 켜고 끌 때의 차이가 크고 반복적으로 진단할 수 있기 때문에 각종 난치성 질병의 진단 효율과 정확도를 끌어올리는 데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화학 분야 권위지 ‘앙게반테 케미’ 3일자 온라인 속보판에 실렸다.

 

 



이재웅 기자 ilju2@donga.com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