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탄도미사일 꼼짝마”…3600분의 1도 정밀 추적






한반도 상공을 지나가는 탄도미사일의 궤적은 물론 우주공간을 빠르게 지나가는 인공위성 추적도 가능한 기술을 국내 연구진이 개발했다. 이 기술을 응용하면 적국의 첩보위성이나 탄도 미사일을 실시간으로 추적하고, 요격할 수 있는 핵심 국방기술로 쓸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기계연구원 로봇메카트로닉스연구실 손영수 책임연구원팀은 한국천문연구원의 ‘우주측지용 레이저 위성추적시스템(SLR) 개발 사업’의 일환으로 초정밀 ‘추적마운트’ 기술을 개발했다고 5일 밝혔다.

추적마운트는 망원경, 안테나 같은 지향성(指向性) 장비가 자동으로 목표를 따라 움직이도록 하는 정밀 장치다. 이 장치를 천체망원경에 달게 되면 먼 거리에 있는 별 사진도 흔들림 없이 정확하게 찍을 수 있다.

대전=전승민 기자 enhanced@donga.com

연구팀이 이번에 개발한 장비는 레이저 송수신 광학망원경을 1초에 10도씩 움직일 수 있고, 300~2만5000㎞ 상공에 떠 있는 인공위성을 1각초 (3600분의 1도) 이내 정밀도로 추적할 수 있다. 천체관측은 물론 인공위성이나 탄도 미사일의 레이저 요격과 같은 국방무기체계에 응용할 수 있어 선진국들은 기술이전을 꺼려온 분야로 꼽힌다.

연구팀은 기존의 톱니바퀴가 아닌 전기모터를 추적장치에 직접 연결하는 ‘비접촉 방식 직접 구동’ 설계기술을 채용해 이같은 장비를 개발했는데, 미국이나 일본 등이 보유하고 있는 레이저 위성추적 시스템의 추적마운트 성능보다 1~2각초 더 앞서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이번 기술은 우주 연구 분야의 국제 저널인 ‘어드밴스드 스페이스 리서치’ 온라인판 지난해 11월에 게재됐으며, 3건의 국내특허가 등록된 상태다.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나도 한마디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