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몸속 단백질로 당뇨 치료 물질 개발

국내 연구진이 몸속 단백질을 이용해 당뇨합병증을 줄이는 물질을 개발했다.

영남대 조경현 교수팀은 우리 몸속에 있는 ‘고밀도지단백질(V156K-HDL)’의 구조를 일부 바꿔 당뇨합병증을 억제하는 물질을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고밀도지단백질은 콜레스테롤을 몸 밖으로 배출하는 역할을 하는 물질로, 이 단백질의 수치가 낮아지면 당뇨나 동맥경화에 걸리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

제브라피시의 꼬리를 잘라 고밀도지단백질을 투여한 모습. 기존 고밀도지단백질(WT-HDL)을 투여하면 조직 재생이 잘 되지 않고 손상되는 경향을 보이나 조 교수팀이 개발한 단백질을 투여하면 조직이 재생되는 것을 볼 수 있다. 조경현 교수 제공
 
보통 당뇨병 환자들에게 단백질 치료제를 투여하면 단백질과 당이 결합해 치료제로 기능을 하지 못한다. 그러나 연구팀이 이번에 개발한 고밀도지단백질은 체내 단백질과 당과 결합해 당뇨합병증을 일으키는 ‘당화’현상을 억제하는 한편 조직 재생 능력도 우수한 것으로 밝혀졌다.

실제로 연구팀은 이번에 개발한 물질을 쥐에게 투여한 결과 췌장세포에서 인슐린 분비가 촉진되고 염증도 준 것을 발견했다.

당뇨 관리가 제대로 안 될 경우 발에 궤양이 생기고 심하면 절단해야 하는 ‘당뇨발’이 생기는데, 이를 치료하려면 손상된 조직을 재생할 수 있어야 한다.

연구팀은 열대어의 일종인 제브라피시의 꼬리지느러미를 잘라낸 후 새로 개발한 단백질을 투여하자 기존 단백질 치료제에 비해 조직 재생 효과도 5배 이상 뛰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조경현 교수는 “고밀도지단백질은 피부세포의 노화를 억제하는 기능이 있으며 항염증기능도 우수하다”며 “앞으로 당뇨합병증 치료 뿐 아니라 노화와 관련된 질병을 치료하는 물질을 개발하는 데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리주버네이션 리서치’ 4월 24일자에 실렸다.

김수비 기자 hello@donga.com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