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뇌에서 비만 억제하는 단백질 찾았다

한국과 미국 공동연구진이 뇌에서 비만을 억제하는 역할을 하는 단백질을 찾아냈다. 비만과 비만 합병증인 당뇨, 심혈관계 질환 등을 근본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길이 열릴 것으로 전망된다.

가천대 석좌교수인 미국 하버드대 의대 김영범 교수와 가천대 이길여암당뇨연구원 변경희 오병철 이병희 교수 공동연구팀은 식욕 억제 호르몬인 렙틴의 작용을 촉진하는 단백질 ‘로키나제’가 비만 억제의 핵심인자라는 사실을 규명했다고 6일 밝혔다.

그동안 많은 연구자들이 뇌의 시상하부에서 비만 억제 기능을 하는 렙틴에 대한 연구를 해왔다. 연구 결과 비만한 사람들의 경우 렙틴의 양이 증가해도 식욕을 억제하지 못하는 ‘렙틴 저항성’이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렙틴 저항성이 비만의 주요 원인이라는 것을 밝혀내기는 했으나 구체적인 메커니즘을 규명하지 못했다.

연구팀은 렙틴 저항성이 생기는 원인을 알아내기 위해 렙틴의 식욕 억제 기능을 담당하는 신경세포에서 로키나제라는 단백질을 제거한 생쥐를 대상으로 실험을 했다. 그 결과 로키나제가 제거된 생쥐는 일반 생쥐와 달리 식욕 조절 능력을 상실해 음식을 과도하게 섭취해 체중이 급격히 불어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즉, 뇌에 있는 로키나제 단백질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하면 렙틴이 식욕 억제라는 본연의 기능을 수행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오병철 교수는 “이번 연구는 비만 억제제가 어떤 단백질을 목적으로 삼아야 하는지를 밝혔다”며 “로키나제 기능을 활성화하는 약물이 개발된다면 비만을 근본적으로 예방하거나 억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철 가천대 이길여암당뇨연구원장은 “비만의 근본 원인이 식욕을 조절하는 뇌 기능 이상에서 비롯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는데 의미가 있다”며 “이번 연구 결과를 활용하면 단순히 지방 함량을 줄이는데 초점을 맞춘 기존 비만치료제가 지니고 있는 한계를 넘어 근본적으로 치료가 가능한 약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신경과학분야 권위지 ‘네이처 뉴로사이언스’ 9월호에 실렸다.

유용하 기자 edmondy@donga.com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