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휴대전화는 알고 있다, 당신이 피폭됐는지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같은 ‘핵 물질 누출’사고가 일어났을 때, 주변에 있던 사람들의 방사선 노출 정도를 손쉽게 검사할 수 있는 기술을 국내 연구진이 개발했다.

한국원자력연구원 원자력방호안전부 김장렬 책임연구원 팀은 휴대전화, 노트북컴퓨터 등 전자기기 부품을 검사하는 것만으로도 방사성 물질 피폭여부를 판별할 수 있는 기술을 새롭게 개발했다고 15일 밝혔다.

연구팀은 전자제품에 반드시 들어가는 저항회로나 반도체 물질이 방사선에 노출되면 성질이 미세하게 변한다는 사실에 착안했다. 누구나 하나 정도 갖고 있는 휴대전화나 USB메모리, 손목시계 등 어떤 휴대용 전자기기나 상관없이 부품을 검사하면 방사선 피폭 여부와 누적된 방사선량을 측정할 수 있다는 것이다.

지금까지는 사고 당시 방사선량 측정장비를 가지고 다니지 않는 일반인은 피폭 정도를 예측만 할 뿐, 정확히 조사하기가 어려웠다. 피를 뽑아 검사하는 ‘염색체 변이 해석법’이란 기술도 있기는 하지만, 결과를 내는데 2~3일이 걸리고 오차가 커 신뢰하기 어렵다는 단점이 있다. 그러나 이번에 개발한 기술을 쓰면 수 시간 내에 피폭 정도를 조사할 수 있고, 컴퓨터단층촬영(CT) 2회 정도인 10밀리시버트(mSv)의 피폭상황까지 정확히 측정할 수 있다.

김장렬 연구원은 “ 원전 사고시 인근 주민들의 건강상태 확인, 보상 정도 등의 판단 근거로 쓸 수 있어서 대책 마련에 큰 도움이 되는 것은 물론 원전 주변 주민들의 평상시 건강관리에도 쓸 수 있을 것”이라며 “관련업체에 기술 이전도 마친 상태다”라고 말했다.

전승민 기자 enhanced@donga.com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