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진돗개와 삽살개는 사촌지간

  진돗개, 삽살개, 풍산개 등 한국의 대표적인 토종개들이 유전적으로 친척관계인 것으로 밝혀졌다.

 

  농촌진흥청 동물유전체과 최봉환연구사는 한국 토종개들은 유전적으로 매우 유사한 친척관계의 고유종들이며, 외국 개들과는 혈연관계가 독립적이라고 3일 밝혔다. 

 

  연구팀은 한국 토종개 120마리의 혈액 DNA를 채취한 뒤, 염기서열이 반복되는 구간인 ‘유전자마커’를 이용해 이형접합률과 유전자빈도, 유전적 거리 등 유전적 특성을 분석했다. 그 결과 한국 토종개의 유전자 빈도와 이형접합률이 외국견종보다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유전자빈도는 특정 개체나 품종의 특징을 결정하는 대립유전자가 나타나는 상대적인 비율을 말한다. 유전자빈도가 높을수록 혈연관계가 높다고 판단할 수 있다. 분석결과 7종의 토종개가 유전적으로 혈연관계가 높았으며 그 중에서도 경주개, 풍산개, 진돗개가 가장 가까웠다. 

 

  이와 함께 한국 토종개는 특정 유전적인 특성이 나타나도록 개량되지 않고 순수한 혈통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경주개의 이형접합률이 70%로 가장 높아 순수 혈통을 가장 잘 유지하고 있는 품종으로 뽑혔고, 진돗개 61%, 풍산개 57%, 삽살개 56% 순이었다.

 

  반면 유명 외국견종인 독일 셰퍼드와 리브라도 레트리버, 한국 토종개들의 유전적 혈연관계는 뚜렷하게 분리되었으며, 이형접합률은 50% 이하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 연구사는 “한국의 7대 토종개의 유전적 혈연관계를 밝히고 유전적 우수성을 알릴 수 있는 중요한 자료”라며 “앞으로 제주개(제주도), 불개(경북 영주), 오수개(전북 임실)의 유전체 분석을 추가로 실시해 천연기념물화 사업에 활용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윤선 기자 petiteyoon@donga.com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