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음식물쓰레기 악취 이제 그만~

악취

 

 

  불쾌한 냄새가 나는 음식물쓰레기 악취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농촌진흥청 농업미생물과 유재홍 연구사는 미생물과 잣가루를 이용해 음식물 쓰레기 악취를 줄일 수 있는 ‘악취가스 감소 처리제’를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악취가스 감소 처리제는 음식물 오폐수에서 분리한 미생물 ‘바실러스(Bacillus)’와 잣을 수확한 후 버려지는 잣송이 분말을 섞은 것이다.

 

  바실러스는 호기성박테리아로 악취가 나는 암모니아나 아질산염 등을 분해하는 능력이 있어 최근 탈취제나 음식물 처리기기에 주로 사용되고 있다. 잣에는 삼림욕을 하면서 마실 수 있는 피톤치드가 풍부해 탈취효과가 뛰어나다. 유 연구사는 "두 물질을 섞으면 탈취능력에 시너지가 생겨 음식물 쓰레기의 유해가스 성분 분해와 악취 감소를 극대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음식물 쓰레기에 이번에 개발한 처리제를 넣었더니 처리 후 7일째부터 악취의 원인이 되는 암모니아, 황화수소 등  유해가스가 90% 이상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 연구사는 "이번에 개발된 처리제는 가루 형태로 음식물 쓰레기 위에 뿌리기만 하면 되기 때문에 가정에서도 손쉽게 사용할 수 있다"며 "이 분말로 발효시킨 쓰레기는 퇴비로 활용할 수 있어 자원화 효율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윤선 기자 petiteyoon@donga.com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