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산성비 원인물질 확 잡는다

f

 

 

  산성비의 원인물질인 ‘질소산화물(NOx)’ 발생을 대폭 줄일 수 있는 기술이 나왔다.

 

  한국기계연구원 환경기계시스템연구실 심성훈 책임연구원팀은 고온의 배기가스를 재순환 하는 방식으로 공장이나 발전소 굴뚝에서 나오는 질소산화물을 줄이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질소산화물은 공장굴뚝이나 화력발전소 등에서 많이 발생하는데, 지금까지는 공기 중에 그대로 배출하거나, 배기가스를 따로 모아 처리하는 방식을 써왔다. 포집 후처리 방식의 문제는 촉매로 값비싼 백금을 수입해 써야 하기 때문에 비용이 많이 들고, 효율은 떨어진다는 것.

 

  이 때문에 연구진은 연소 과정부터 질소산화물을 줄이는 형태의 연소시스템을 연구했다. 연구팀은 석탄이나 석유, 천연가스 등이 연소된 뒤, 질소가 포함된 배기가스를 연소장에 되돌려 보내 깨끗한 공기와 다시 섞어 공급하는 방식을 도입했다.

 

  이 방식을 이용하면 산소의 농도를 낮아져 배기가스에서 나오는 질소산화물은 줄어들었지만, 배기가스의 온도가 낮아져 연소상태가 나빠지게 됐다. 결국 연소실 출구에서 나온 연소가스를 식히지 않고 고온 상태 그대로 재순환하는 방식으로 질소산화물을 줄이는데 성공했다.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미분탄, 하수슬러지, 폐기물 등 고체 연료에도 적용할 수 있어 질소산화물 농도를 40% 이상 줄이는 것이 가능하다.

 

  심 연구원은 “이번 기술은 연료의 종류에 상관없이 적용할 수 있어 파급 효과가 크기 때문에 후처리 비용이 기존보다 절반 이상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연구원은 이번 기술에 대한 특허 출원을 완료했고, 중소기업 2곳에 기술이전해 폐기물 소각로에 적용하도록 할 계획이다.  

 

 

  동아사이언스 대전=전승민 기자 enhanced@donga.com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