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목성 위성 유로파에 높이 200km 분수가?

목성의 위성 유로파 남반구에서 높이 200km에 이르는 거대한 물기둥이 얼음 표면을 뚫고 7시간 이상 치솟는 현상이 발견됐다. 유로파는 지구보다 두 배나 많은 바닷물이 있어 태양계에서 생명체가 존재할 가능성이 가장 큰 곳이다.
이번 물기둥은 미국 남서부연구소(SWRI) 로렌츠 로스 박사팀이 허블 우주망원경으로 촬영한 유로파의 자외선 방출 패턴을 분석해 찾아냈다. 물기둥이 중요한 이유는 표면의 두꺼운 얼음층을 뚫고 나오기 때문이다. 얼음층이 깨지면서 산소를 비롯한 화학물질이 바다로 유입돼 초기 지구에서 생명체가 탄생할 때와 유사한 조건이 만들어질 수 있다. 또 바다로 들어가는 통로를 만들어준다. 로스 박사는 “유로파가 목성에서 멀리 떨어져 있을 때만 발생한 점을 보아 목성과의 기조력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 글 : 변지민 , 이미지출처 : ESA, 사이언스, NASA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