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과학향기

과학향기

우리 생활속에 담긴 과학에 대해 알아봅니다.

생채소보다 익힌 나물로, 영양이 배가 된다

고깃집에 가면 고기와 함께 쌈을 싸서 먹을 수 있는 채소가 반드시 등장한다. 모두 생채소다. 고기와 채소를 함께 먹는 것은 고기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한 것이다.

하지만 생채소를 너무 많이 먹으면 몸이 차가워지고 혈액순환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요즘엔 생채소를 건강식으로 많이 섭취하고 있는데, 생채소로 에너지를 만들 수 없다는 것도 명심해야 한다. 그래서 익힌 나물 형태로 먹는 것이 좋은 경우가 많다.

채소에 열을 가해 본래 식이섬유를 부드럽게 하고 소금으로 간을 해 소화력을 높인 것이 나물이다. 여기에 참기름이나 들기름을 첨가해 채소 본연의 영양분을 녹여낼 수 있게 한 것이다.

브로콜리의 경우, 생으로 먹는 것보다 쪄서 먹을 경우 설포라판이라는 항암에 좋은 성분이 활성화된다. 토마토도 익혀 먹으면 전립선 예방에 도움이 되는 성분이 체내에 더 잘 흡수된다.

오곡밥과 나물을 함께 먹는 정월대보름이 다가오는데, 나물을 먹으며 건강을 챙겨 보자.

 

 

 출처 : KISTI 과학향기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2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